CGBIO NEWS
시지바이오, 셀유닛∙벨루나 활용한 ‘자연가슴솔루션’ 공개… 지방이식 생착률 85% 도달

자연스런 가슴 성형법인 가슴 지방이식에 SVF와 벨루나 적용을 통한 생착률 향상 유도
셀유닛으로 SVF 추출하고 지방이식 전후로 벨루나 적용해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가슴 완성
가정에서 사용 가능한 벨루나, 의료기기 허가 획득으로 기술력 및 안전성 인정받아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유현승)가 시지바이오가 주최하는 의료진 대상 글로벌 에스테틱 웨비나(Global Aesthetic Webinar)를 통해 가슴마사지기 벨루나(BELUNA)와 SVF(Stromal Vascular Fraction, 기질혈관분획) 전자동 추출기기 셀유닛(CELLUNIT)을 결합한 ‘자연가슴솔루션’을 공개했다.

시지바이오는 최근 ‘셀유닛과 벨루나를 통한 효과적인 가슴 지방이식(Effective Breast fat grafting with Cellunit&Beluna)’을 주제로 한 글로벌 에스테틱 웨비나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자를 맡은 성기수 원장(청담 쥬넥스의원)은 전 세계 의료진들에게 셀유닛을 통한 고수율의 지방추출법 및 환자가 가정에서 벨루나를 활용해 생착률을 높이는 일명 ‘자연가슴 토탈솔루션’ 등을 공개하며 건강한 자연 가슴의 이해도와 가치를 높였다.

의료계에 따르면 가슴 지방이식은 환자 본인의 지방을 채취해 가슴에 이식하기 때문에 외부 물질로 인한 이물 반응이 없고, 지방이 생착된 후에도 이상 반응 발생률이 낮은 편이다. 또한 보형물 삽입 수술과 달리, 시술 후 통증이 적고 흉터가 남지 않는다.

그러나 가슴 지방이식의 효과는 이식된 지방세포가 가슴 조직에 잘 안착할 수 있는 비율인 ‘생착률’에 기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병원에서는 지방 조직에서 추출한 줄기세포가 포함된 세포집단인 SVF를 함께 이식하고 있다.

시지바이오는 이와 같은 가슴 지방이식 과정에 착안한 ‘자연가슴솔루션’을 개발했다. 자연가슴솔루션이란, 환자가 가정에서 자가 지방이식을 통한 가슴 확대 시술 전에 벨루나를 통한 케어를 적용하고, 의료진은 셀유닛을 통해 고수율의 SVF를 전자동으로 추출함으로써 시술 효과와 편의성을 높여 환자와 의료진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건강하고 자연스런 가슴 확대 솔루션을 말한다.

시지바이오에 따르면 시술 전 벨루나를 적용하면 벨루나가 가슴방을 늘려주고 가슴 조직을 부드럽게 해 줌으로써 지방이 잘 주입될 수 있도록 한다. 또 셀유닛을 통해 양질의 SVF를 추출해, 지방과 같이 이식함으로써 일반 지방이식 대비 생착률을 높여준다.

지방이식 간 평균 생착률을 비교해보면 단순 자가 지방이식 시에는 30~50% 수준에 불과하며, SVF 자가 지방이식은 75%로 나타난다. 그러나 벨루나 적용 후 SVF 지방이식을 수행할 경우 생착률은 85% 에 달한다.

벨루나는 여성 전용 가슴마사지기로, 음압을 이용해 조직에 지속적인 자극을 가하면 조직 형태가 서서히 변경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또 혈류가 모여 미세혈관 생성을 유도하고 세포 증식과 분화에 필요한 영양 보급로를 형성한다. 최근에는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해 제품의 기술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셀유닛은 의료진이 환자로부터 추출한 지방조직에서 줄기세포가 포함된 SVF를 원심분리기법을 이용해 분리 및 정제하는 의료기기로, 기존에 수작업으로 수행하던 분리정제 과정을 전자동화된 형태로 수행해 수행자의 능숙도, 환경 등에 따라 변동폭이 컸던 정제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SVF를 분리하는 데에 필요한 효소는 GMP급 콜라겐 분해효소(Collagenase)를 적용하여 안전성을 높였다.

유현승 대표는 “기존 지방이식은 지방 생착률이 낮아 시술 후 사이즈를 보장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시지바이오의 자연가슴솔루션은 지방이식 전에 벨루나를 적용해주어 가슴방 확장을 통해 지방이 살아남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추가로 SVF 추출 및 이식을 통해 생착률을 높였다. 또한, 셀유닛을 통해 번거로웠던 SVF 추출 절차를 전자동화해 의료진들의 편의성을 높였다”라며 “자연가슴솔루션을 통해 많은 여성들이 자연 가슴에 대한 가치를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