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시지바이오, 3D프린팅 환자맞춤형 인공광대뼈 임상시험 착수
3D 프린팅 작업

시지바이오는 3D프린팅 환자맞춤형 인공광대뼈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을 받아 중앙대학교병원에서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환자의 결손된 광대뼈를 3D프린터로 맞춤형으로 제작하여 수술시간을 단축했으며, 뼈와 유사한 성분으로 만들어진 바이오세라믹 소재를 사용하여 이물 반응 없이 수술은 성공적으로 수행됐다.

시지바이오는 뼈와 유사한 성분으로 만들어져 뼈와 직접 유합되는 고강도 생체 활성 세라믹 조성을 찾아내 원천기술 확보에 성공했다. 바이오세라믹은 금속이나 고분자와 달리 몸 속에서 이물 반응이 없고, 생체 활성 세라믹이 체내에 이식되었을 때, 표면에 뼈와 유사한 아파타이트 층을 형성해 뼈와 빠르고 강하게 결합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 기술에 더하여 국내 최초로 바이오세라믹 소재를 3D프린팅하여 환자의 결손부에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첫 임상시험에 성공했다.

유현승 대표이사는 “보건의료산업에 앞장서는 혁신적인 제품들과 서비스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며, 3D프린팅을 통한 맞춤형 의료시장에서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리딩하는 선도기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개원의 위한 ‘맞춤형 GBR’ 노하우 공유